젊은 여성에게 난소기형증은 비교적 흔한 양성 종양 질환이다. 그런데 종양 크기가 크고, 난소 양쪽에 생겼다면 재발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최두석‧이동윤‧김성은 교수팀은 젊은 환자들의 성숙낭성기형종 재발율을 확인하기 위해 2000년 1월부터 2018년 11월 사이 첫 난소 수술을 한 10세~29세 환자 442명을 추적 관찰했다.

젊은 여성에게 흔한 난소기형종의 경우, 종양 특징에 따라 재발률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게티이미지뱅크
젊은 여성에게 흔한 난소기형종의 경우, 종양 특징에 따라 재발률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게티이미지뱅크

연구 결과, 낭종절제술을 시행한 환자들은 11.2%, 난소절제술을 시행한 환자들은 20.3%가 5년 내 재발했다. 낭종절제술 시행 환자 그룹에서는 수술 전 종양이 크거나 종양이 난소 양쪽에 모두 위치할 때 재발 위험이 더 높았다.

난소기형증 즉 성숙낭성기형종은 난소 생식세포에서 기원해 머리카락이나 연골, 치아 등 다양한 조직으로 만들어진다. 해당 종양은 생명에 지장을 주거나 위험한 질환은 아니다.

다만 발견시 수술을 하게 되는데 젊은 여성은 되도록 종양만 절제하고 가임력 보존을 위해 난소 실질을 남겨둔다. 하지만 재발하면 수술로 인한 난소 손상을 피할 수 없고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예방 또한 불가능하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산부인과학술지(International Journal of Gynecology&Obstetrics) 최근호에 실렸다.

저작권자 © 캔서앤서(cancer answe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